NEWS ROOM

투비유니콘의 새로운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.

EDU-TECH중.고교 선생님들 가장 큰 스트레스는 '학생부 작성'

조회수 19

배재대 연구소 전국교사 320명 설문
중요성 증가 따라 주당 5~6시간 할애
"업무경감 지원시스템 도입 절실" 의견
 



중학교와 고등학교 교사들의 스트레스 요인 중 하나가 '학생부 작성'인 것으로 나타났다. 일선 교사들이 부담 가중을 호소하면서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.

13일 배재대 마인드심리상담연구소가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중·고교 현장교사들은 학생부를 기록하고 수정하는데 일주일에 5~6시간을 할애하는 교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.

학생부 수정 등은 통상 일주일에 ▲5~6시간(29.7%) ▲1~2시간(24.7%) ▲ 7~8시간(23.4%) ▲3~4시간(15.6%) ▲10시간 이상(5.9%) 순으로 별도의 시간을 할애한다고 응답했다.

학생부는 주로 주말이나 공휴일(45.6%)에 수정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. 이어 일과시간에 틈틈이(36.9%) 기록한다고 답했으며, 이로 인한 업무가 수업 부담과 비교했을 때 매우 많다(45.0%)와 많다(37.2%)로 나타나 크게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 수 있다.

학생부 작성과 관련한 스트레스 요인에 대해서는 '과다한 작성시간이 소요된다는 점'을 꼽았다. 과다한 작성시간 소요 항목이 58.1%로 가장 많은 교사들이 답했으며, 이어 금지어와 분량 등 복잡한 작성기준 15.6%로 2위를 차지했다. △NEIS 시스템 사용 불편(10.4%) △기록내용에 대한 학생 및 학부모 민원(4.1%) 등으로 조사됐다.

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살펴보면, 일선 교사들은 학생부 기록에 개선과 함께 업무경감 대책을 요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.

교사들이 가장 원하는 개선방안은 대학의 학종 평가자료 공개(39.1%)를 1순위로 꼽기도 했다. 또한 기재요령 제한 규정 완화(35.6%), 취약한 교육인프라 개선(25.0%)이 뒤를 이었다. 업무경감 대책으로는 다양한 지원시스템 구축을 들었는데, '학생 스스로 본인이 했던 활동을 기록하는 시스템'을 우선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'다양한 학생부 기재 예시를 목록화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', 'NEIS에 최종 입력하기 전 작성내용을 검사하거나 금지어 필터링 및 대체어 추천 시스템' 이 구축되길 바라는 의견도 나왔다.

조경덕 배재대 마인드심리상담연구소장은 "교사들은 학생부에 대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으나 업무량 증가와 이에 따른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"며 "학교 현장에 학생부 작성을 손쉽게 도와줄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면 교사와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"고 말했다.

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최근 배재대 마인드심리상담연구소가 에듀테크 기업과 함께 전국 중·고교 교사 320명을 대상으로 '학교생활기록부 작성과 교사업무 부담'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.


출처 : 중도일보 바로가기

0 0


Customer Center


1644-1013






Head office

Hope-ro 46beon-gil, Baebang-eup, Asan-si, Chungcheongnam-do, Room 45-7, 401


Research Institute

1135 Gyebaek-ro, Seo-gu, Daejeon, 5th floor of MK Building.


Seoul branch

33, 802, Dogok-ro 23-gil, Gangnam-gu, Seoul





Copyright © TO BE UNICORN All rights reserved.